home > 여행정보 > 미국 > 필라델피아

 

 

북아메리카 대륙의 캐나다와 멕시코 사이에 있는 나라.
1607년 영국의 식만상태였다가 1775년 미국독립혁명후 1776년 독립을 선언하고 1783년 파리조약에서 독립이 승인됨.

◈ 위치- 북아메리카 
◈ 수도- 워싱턴 D.C 
◈ 인종-  백인(80%), 흑인(12.8%), 아시아계(4.4%), 인디언 및 알래스카인(1%), 하와이인(0.2%), 다민족(1.6%) 
◈ 공용여 - 영어 
◈ 종교 - 개신교 (52%), 로마가톨릭교 (24%), 모르몬교 (2%)

미국(美國), 정식 명칭으로 미합중국(美合衆國, 영어: United States of America 유나이티드 스테이츠 오브 아메리카)은 주 50개와 특별구 1개로 이루어진 연방제 공화국이다. 태평양의 하와이 주를 제외한 모든 주와 수도인 워싱턴 D.C.는 북아메리카에 있으며, 북측으로는 캐나다와 남측으로는 멕시코와 국경을 맞댄다.
북아메리카 북서측에 있는 알래스카 주는 동측으로는 캐나다와 서측으로는 베링 해협을 사이로 러시아와 마주한다. 미합중국은 태평양과 카리브 해에 해외 영토를 보유한다.

 필라델피아는 펜실베니아주의 남동쪽에 있는 도시이다.
 1682년 11월 영국인 퀘이커 교도인 윌리엄 펜(William Penn)에 의해 영국의 식민지기 되었다. 윌리엄 펜은 당시 영국의 왕이었던 찰스 2세로부터 2,600만 에이커의 토지를 차용 금지 형식으로 하사받았다.
 1776년 7월 4일 영국으로부터 독립하였고 독립선언 이듬해 헌법발표의 무대가 되었고, 최초의 미합중국 수도이기도 했던 도시로 이른바 ″미합중국이 태어난 고장″이다.
 시 이름은 이곳에 정착한 퀘이커 교도의 우애, 관용적인 공동체 이념에 바탕을 두어 만들어진 것이다. 시내에서는 영국풍의 조지안 스타일의 건물이 많이 눈에 띄고 미술관, 박물관 등 관광명소도 많다.
 인구 465만 명(중심부 167만 명)으로 휴스턴에 이어 미국에서 다섯 번째로 큰 도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