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여행정보 > 말레이시아 > 쿠알라룸푸르

 

 

 아름다운 해변과 크고 작은 섬들과 정글로 뒤덮인 산악 지대와 휴양지가 공존하는 곳인 말레이시아는 15세기 말레이 반도 남부에 말라카 왕국이 세워졌으며, 18세기이후 포르투갈과 네델란드에 의해 점령 되었고, 19세기에는 영국의 지배를 받기도 하였다.
 예로부터 말레이시아는 동서 문화의 네거리에서 중요한 역할을 해 왔고, 중국, 인도, 이슬람 문화와 동남아시아 고유의 문화가 융화, 공존하면서 독특한 문화권을 형성하고 있으며, 이어서 들어온 서구 문화도 말레이시아 문화의 다양성에 크게 기여하였다.

◈수 도 : 쿠알라 룸푸르(Kuala Lumpur)
◈인 구 : 26,857,600명 (2006년 현재)
◈위 치 : 말레이반도 및 보르네오섬 북부
◈기 후 : 고온 다습의 열대성(21℃~34℃)
◈면 적 : 329,733㎢ (한반도의 약 1.5배)
◈주요도시 : 쿠알라 룸푸르(Kuala Lumpur), 페낭(Penang), 조호바루(Johor Bahru), 쿠칭(Kuching), 코타키나바루(Kota Kinabalu)
◈주요민족 : 말레이(61%), 중국계(29%), 인도파키스탄계(9%)
◈주요언어 : 말레이어(공용어), 영어, 중국어, 타밀어
◈종 교 : 회교(국교), 불교, 기독교, 기타

 말레이지아의 수도 쿠알라룸푸르는 약 250㎢의 면적을 가지고 있는 도시로, 말레이어로 ′진흙 강이 만나는 곳′이란 뜻이다. 시내를 흐르는 켈랑강과 곰박강이 합류하는 위치에 자리잡았다고 하여 붙은 명칭이다.

 쿠알라룸푸르는 19세기 이전만 해도 동남아 정글중의 하나였다. 그러나 당시 주석 광맥이 발견되며 쿠알라룸푸르로 무역과 주석을 캐는 사람들이 삼삼오오 모여들기 시작하고, 당시에 많은 중국 노동자들이 유입됐다. 이후 열강들의 침략기가 되며 많은 자본들이 유입되어 현재의 거대도시로 발돋음했다.